스포츠 최신뉴스

심석희, 대표팀 합류 앞두고 최민정·김아랑에게 사과

작성자 정보

  • 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진천선수촌 입촌 앞두고 눈물 쏟기도…복귀 반대 트럭 시위도
인터뷰 대신 기자에 편지 남겨…“두 선수와 국민·팬들께 사과”
최민정측, 심석희에 대한 불편한 감정 여전…거북한 동거될 듯

244563fc74b7a6574685e1ac01afb0bd_1646367824_5466.jpg

동료 선수 험담 논란으로 징계를 받았던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서울시청)가 대표팀 합류를 앞두고 최민정(성남시청), 김아랑(고양시청)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심석희는 선수촌 앞에서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3일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 2일 오후 아버지 등 관계자와 함께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입소했다.

이때 심석희는 한 시간 넘게 차에서 나오지 못하는 등 발걸음을 떼지 못했다. 그러다 아버지와 대화를 나눈 뒤 선수촌으로 향했다. 이날 선수촌 앞에서는 심석희 복귀에 반대하는 트럭 시위가 열리기도 했다.

심석희는 선수촌 앞에서 SBS 취재진과 만났지만 “죄송하다. 제가 지금 말하기 힘들다”며 인터뷰 대신 미리 작성한 편지를 건넸다.

244563fc74b7a6574685e1ac01afb0bd_1646367842_16.jpg

그는 편지에서 “많은 관심과 응원을 주신 국민분들과 팬 여러분 그리고 관계자분들과 기자분들에게 충격과 혼란을 드려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이 자리를 빌려 김아랑 선수와 최민정 선수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는 “저는 그간 당사자분들과의 그 어떤 사과나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언론을 통한 사과만 하는 것보다 당사자와의 사과가 먼저라고 생각했다”며 “그리고 소속팀과 오랜 논의 끝에 대표팀 합류를 결정하게 됐고, 비로소 제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할 기회가 주어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러 힘들었을 상황 속에도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분들이 최상의 경기를 해내 주어서 진심으로 축하하고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심석희는 동료 선수 험담 메시지와 관련해선 “지난해 10월, 비록 성폭력 2심 재판 중 증거가 아닌, 피고인이 무죄를 주장하기 위해 작성한 의견서를 마지막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불법유출이라는 또 다른 범죄로 인해 언론에 공개됐지만, 제가 당시 대표팀 팀원들은 비판하였다는 사실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사과했다.

그는 “앞으로 힘들겠지만, 제가 희생해서라도, 팀원들이 단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마지막으로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분들이 계시기에 제가 존재하는 것 같다. 힘과 위로를 받아 다시 한번 용기 내어 나아가겠다”라고 덧붙였다.

244563fc74b7a6574685e1ac01afb0bd_1646367860_6401.jpg

심석희는 2018 평창 올림픽 1000m 결승전 당시 최민정을 향한 고의 충돌 의혹과 최민정, 김아랑 등을 향한 험담 파문이 터지면서 지난해 말부터 대표팀에서 제외됐다. 그는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회 조사를 거쳐 스포츠공정위원회(징계위원회)로부터 작년 12월 21일 선수 자격 정지 2개월이라는 징계를 받았고, 결국 베이징 동계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당시 심석희는 징계 결정 과정에서 동료 선수들에게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동료들은 사과를 받지 않았다. 지난달 20일 징계가 끝난 심석희는 아직 껄끄러운 감정이 남아있는 상황에서 최민정, 김아랑과 만나게 됐다.

심석희의 합류를 두고 불편해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날 최민정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는 “최민정은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로서 이번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최선을 다하기 위해 오로지 국가대표 훈련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정 선수가 사과를 앞세워 최민정에게 개인적인 접근 및 만남 시도를 하지 않도록 사전에 방지하고 훈련 이외의 장소에서 불필요한 연락 및 접촉이 발생하지 않도록 빙상연맹과 국가대표팀에 요청드린다”라고 강조했다.

김아랑도 고민 끝에 대표팀 합류를 결정했지만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편 심석희를 포함한 쇼트트랙 대표팀은 3일 오전부터 합숙을 시작해 2021-22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한다. 세계선수권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